공지
May 5, 2017 중국화동화남 Jun 2 - Jun 4 (*광저우 심천 상해 이우 남경 장사 충칭) 미서부 통합 Jun 23 - Jun 25 (*LA, SF, Denver) 참가자 수 순위^^ 중국화북 Jun 23 - Jun 25 (*청도 북경 삼하 위해 천진 연태) 중국동북 Jun 30 - July 2 (*연길,장춘,길림,통화,할빈통합) 도쿄. Jun 30 - July 2 마닐라 July 6 - July 8 (자체) 오사카 July 8 - July 9 (자체) 브리즈번 July 28 - July 30 뉴질랜드통합 Aug 4- Aug 6 (*크라이스트처치 오클랜드) 멕시코시티 Aug 4 - Aug 6 호치민 Aug 10 - Aug 12 (아세안통합) 애틀란타 Aug 11 - Aug 13 호주남부 Aug 11 - Aug 13 (*멜번,타즈마니아,애들레이드통합) 뉴저지 Aug 18 - Aug 20 뉴욕 Aug 24 - Aug 26 캐나다 통합 Aug 25 - Aug 27 (*토론토, 벤쿠버, 몬트리올, 캘거리 통합) 마드리드 Sept 1 - Sept 3 (유럽 통합) * 호스트 도시
'Fun뻔한 인터뷰' LA 지회 Ellie Lee

‘믿고 일하는 엘리산!’ 정말 세상에 난 이렇게 일 잘 하고 똑부러진 사람 처음봤습니다. 근데 일만 잘하는게 아니라 에어리얼 실크라는 엄청난 운동도 하고있는 이 처자 (운동하는 여자는 항상 옳다) 정말 많은 회사에서 또 많은 옥타 지회에서 탐낼 수 밖에 없는! (모든 지회 영입대상 1순위) 멋진여자 Ellie를 지금 바로 만나보시죠!
 
Intro


먼저 우리 ‘Fun뻔한 인터뷰’의 공식질문!
본인을 한문장으로 표현 한다면?


세상이 감당치 못하는 사람
 
민정 : 세감못?!!
 
왜 그렇게 표현하고 싶나유?


‘세상이 감당치 못하는 사람이 되고싶다’ 라는 제 내면의 아우성을 받아들이면서 부터인거같네요. 그래서 ‘세상이 감당치 못하는 사람’ 이라고 표현하고 싶어요.
 
민정 : “내면의 아우성" 뭔가 멋있네요 엘리
Tony: 엘리를 감당할 사람 그 누구인가
 
엘리 사진은 정말 보기 힘들다고 하는데 아 정말 이건 내가 아무도 보여주지 않았던 인생사진! 하나만 보여주오~

오오오 이사진을 선택한 이유는?
 
저의 첫 승마! Fun뻔한인터뷰를 위해 가장 최근 사진을 선택했습니다. Fun뻔한 인터뷰에 먼저 공개 하려고 fb프로필 사진에도 업로드 안했어요~
 
민정 : 어머 대박 세젤매!! 세계 제일 매력 넘쳐요>_<
Tony: 말아 화이팅
 
2. I am an interviewer!
 
정말 눈코뜰새없이 항상 바쁜데도 불구하고 우리 인터뷰를 함께하게된 계기가 있을것같아요~


생각해 보면, ‘Fun뻔한 인터뷰’를 참여하게 된 커다란 동기나 계기는 없었어요. 현재 저희 Fun뻔한 인터뷰의 머리되시는 SF지회의 석진대표님이 강제로 Fun뻔한 인터뷰팀 채팅방에 저를 추가하시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참여하게 되었으니 말이죠 (웃음)
 
Tony : 이렇게 하면 널 가질수 있을거라 생각했어 (최민식ver.) 무례한 초대에도 흔쾌히 함께 해주고 있는(라고 생각하고싶다) 엘리찡에게 무한 감사의 인사를! 꾸벅
민정 : 어?? 어???? 어??????!?????? 무례한 석진대표님에도 불구하고 흔쾌히 함께해주고있는(이라고 생각하는) 엘리찡에게 무한 감사의 인사를!

아직 인터뷰의 첫발은 띄지 못했지만 곧 앞으로 많은 사람들을 인터뷰할텐데 어떤사람들을 어떻게 인터뷰 해보고싶어?


우선은, 옥타에 계신분들을 차근차근히 알아가보고 싶어요. 정말 훌륭하시고 귀감이 되시는 분들이 많으신데 그분들을 ‘Fun뻔한 인터뷰’ 라는 이름으로 인터뷰를 요청할 수 있어서 앞으로 기대가 많이 되네요. 글 인터뷰도 좋지만 사진 또는 영상을 이용한 다양한 인터뷰도 진행해보고 싶어요.  
 
우리 인터뷰 팀원들에게 바라는 점! 혹은 본인의 포부가 있다면?


‘Fun뻔한 인터뷰’ 팀원들에게 바라는 점이 있다면, 서로 지치지 말고 멀리 길게 함께 가자고 말하고 싶어요 :)
 
송이: 같이 열심히 해봐요 XD
Tony: 오래오래 함께해요~
 
3. CEO Ellie
 
솔직히 Ellie 나이 또래 친구들중에 사업을 하는 친구들은 보기 힘든데 왜 사업을 시작하게 된거야?


우스갯 소리로 *근자감 때문에 시작했다 라고 말한적이 있는데, 그보다는 내가 무엇을 하고 싶은지 알고싶어서 제 자신을 던져본 거같아요. 고등학교 졸업하자마자 부모님께 대학교를 가지 않고 사업을 하겠다 라고 선언했던것이 엊그제 같네요 :D
*근자감: 근거 없는 자신감
 
Tony: 맞아맞아. 자신을 어떤 환경에 던져보지 않으면 내가 어떤 사람인지, 뭘 원하는지 알 수 없는 것같다.
 
그렇다면 본인이 하고 있는 사업 소개를 해줘!


현재 한국-미국 시장으로 주 타겟으로 International distributor을 하고 있어요. 패션이나 가전제품을 제외한 유아/뷰티/식품을 주로 미국에서 소싱하고 B2B 나 B2C형식으로 한국시장에 진행하고 있어요.
 
 
이 사업의 최종 goal이 있다면?
(제 기준에서) 이 사업의 최종 goal은 제가 없어도 운영될 수 있는 시스템을 세우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함께 일하는 아버지는 어떻게 생각하실지 모르겠지만 이 사업이 제 마지막 사업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아요 ㅎㅎ
 
민정 : “제가 없어도 운영될 수 있는!” 최근에 이런 생각을 가진 분의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었는데, 들으면서 “진정한 CEO”다 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그 “진정한 CEO”가 여기 또 있었네요:)
 
혹시 다른사업을 하고싶다면 어떤 사업을 하고싶어?


뚜렷한 사업방향과 내용을 정해둔 상태는 아닌데, 늘 관심 있어하고 언젠가는 해보고 싶은게 몇가지가 있어요.
 
하나는 섹스토이고 다른 하나는 속옷이에요!
실제로 섹스토이는 e-com으로 해볼려고 했었는데 여러모로 제약도 있었고 일단 general merchandise가 아니다 보니 wholesaler나 distributor들이 물건 회전을 위해 직접 온라인으로도 판매하다보니 사실상 제가 볼 수 있는 마진이 좋지 않더라구요. 그래서 지금 당장은 아니더라도 때가 되면 제가 직접 섹스토이 제작을 해보고 싶어요.
 
왜 섹스토이야? 라고 묻는다면  (1) 재미 있을거같아서 (2) 현존하는 섹스토이들이 여성분들이 쉽게 다가가기엔 예쁜 디자인들이 없어서에요. 남성적 시각에 맞추어진 섹스토이보다 좀더 여성분들이 편하게 다가갈 수 있는 섹스토이를 통해  더 많은 여성분들이 본인의 성 욕구의 주체가 되길 바라요. 동등한 사람인데 남성의 성욕구는 당연하게 받아드리면서 여성이 ‘성’에 대한것을 수면위에 올릴때 돌아오는 시선이나 편견이 불편하더라구요. 성은 모두에게 있는것이고 남성만의 전유물이 아닌데 말이죠.
 
속옷은 제가 예쁜속옷들을 보는것을 좋아하다보니 자연스럽게 사업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개인적으로 Free the Nipple에 긍정적으로 찬성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속옷이 완전히  없어져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거든요. 단순히 신체의 일부를 가리는 용도가 아니라 자신의 몸에 만족하지 못하고 위축될때, 속옷의 도움으로 조금이라도 본인이 자신감을 얻고 기분이 전환될 수 있다면 전 그게 속옷이 있어야 하는 이유라 생각해요. 이 세상에는 다양한 몸의 형태가 존재함으로 모든 이들이 만족할 수 있는 속옷을 만드는건 쉽지 않겠지만 그래도 의미있는 도전은 될거같아요.
 
PS: 인터뷰에 답변을 하면서 생각났는데, 저 두 사업에 대한 브랜드명은 이미 지어진 상태고 제 다이어리에 적혀져 있어요! 미래의 런칭날짜도 정해서 다이어리에 업데이트 해야겠네요 :)
 
Tony: 역시 사람은 좋아하는일 하고싶은 일을 해야한다. 글에서 이미 열정이 느껴지지 않는가.
 송이: 일단 방향성이 굉장히 구체적이네요. 사업경험도 있고 그만큼 대담한 엘리님이니까 두번째 사업도 성공적이리라 기대되요 :)
 
지금 현재 많은 사람들이 엘리와 같은 사업을 하고싶어 하는걸로 알고있거든~ 그 사람들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이 있다면?
아직 전 한창 멀었지만ㅎㅎ 5년동안 이 사업을 해보면서 느낀것은 결국 이 바닥도 살아남아 버티는 사람이 이기는거같아요. 사업 초기때 알게되었던 사장님들께 가끔 연락을 하면 이미  그만두시고 다른 일을 하고 계시거나 직장생활을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어떤 사업이던 마찬가지이겠지만, 본인이 자금 여유가 있는 상태가 아니라면 어설프게 이것도 하면 돈 좀 되려나~? 하고 시작하기엔 결코 쉽게 돈버는 사업이 아니라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어요 ㅎㅎ 앞에서는 벌리는거 같아도 뒤에서 깨지는 비용이 반드시 발생되거든요 :)
 
송이: 시작하는데도 큰 용기가 필요하지만 Grit을 가지고 꾸준히 한다는게 정말 어려운것 같아요. 그래서 많은 스타트업이 생기고 사라지는 것이겠죠? 5년동안 유지하셨다니 대단해요! 또래 CEO로써 정말 본받고 싶어요 :-)
Tony: 포기하고싶을 때가 성공하기 바로 직전! 5년동안 이라니… Two thumbs up!
 
4. Aerial silks!
 
엘리를 두고 이 운동을 뺄 수 없지! 정말 흔하지 않은 운동이라고 생각이 드는데 처음에 시작하게 된 이유가 있을것같아!


Aerial Silk (에어리얼 실크/ 공중곡예)에 대해서는 할말이 많아질거같네요:)
제가 태어나서 가장 잘한것 중 하나가 Aerial Silk를 시작한거라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어요. 원래는 폴댄스에 관심이 있어 알아보다가 주변에 스튜디오가 없어서 대신 시작한게 Aerial Silk에요. 처음에 이걸 한다고 했을때 부모님께서는 왜 그걸 돈내고 배우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하셨는데, 제게는 일종의 도피처이자 유일하게 일이 아닌 다른것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거든요. 오히려 남들이 잘 하지 않는 것이라 더 흥미를 느꼈던 것 같아요.
실제로 제 에어리얼 동영상을 보고 저를 기억해주시거나 비즈니스로 알게되었다가 개인적으로  친분이 생긴 벤더분이나 sales rep들도 계세요.
 
초창기때는 실크에 올라가지도 못하고 제대로 메달려있지도 못했어요. 그래서 오기가 생기더라구요. 일이 끝나면 바로 에어리얼 스튜디오로 달려가서 스튜디오가 문을 닫을 때까지 고군분투했더니 특별하게 몸을 만들려고 시작한 운동은 아니었지만 어느순간 팔과 등에 근육이 자리잡고 고등학교때보다 더 유연해졌어요.
 
제가 무언가를 하겠다고 스스로 선택하고 거기에 대한 결과와 성취감을 봤던거라 제게는 에어리얼 실크가 각별해요. 에어리얼을 통해서 제가 무엇을 좋아하고 무엇을 잘하는지도 알게 되었구요. 스스로 안무를 창작하고 쇼케이스를 했을때는 심장소리밖에 안들렸을 정도로 매우 행복했어요!
 
송이: 인스타그램에서 자주보는데 정말 멋있어요! 운동이라고는 웨이트 트레이닝밖에 몰랐는데 좋은 자극이 되고 있어요. 저도 여러가지 스포츠를 시도해보고 있는데 몸뿐만 아니라 마음과 일할때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것 같아요!
 
나도 한번 해볼까 싶었는데 운동복을 보고 과감히 포기....ㅋㅋㅋ 어떤사람들에게 이 운동을 추천해주고 싶어?


남자가 해도 되느냐? 라는 질문을 종종받는데요. 그럼요, 왜 안하죠?  혹 ‘한번 해볼까?’ 라는 생각이 들었다면 한번 꼭 해보세요. 근력 뿐만 아니라 유연성도 매우 큰 비중을 차지하는 운동이라 꾸준히 해보시면 Splits은 물론 발끝이 머리에 닿는 순간이 오실 거에요 ㅎㅎ
 
Gym에서 반복적으로 같은 동작을 하시는것이 지루하신 분들에게도 추천해요. 제가 호흡이 짧아서인지 깊게 숨을 들이쉬어야 하는 요가나 같은 동작을 반복하는 운동에는 쉽게 흥미가 떨어지더라구요.  팔, 등, 코어, 허벅지 등 에어리얼 실크에 올라가 있으면 어느것하나 사용하지 않는 근육이 없어요.  
 
Tony: 이렇게 나도 Aerial Silk 를 시작해봅니다
 
본인이 가장 자신있는 기술을 보여줘!


Splits부터 drop까지 여러 기술들이 있는데 같은 기술들을 내 몸이 완벽하게 구사할때까지 반복하다보면 자기만의 시그니쳐 포즈나 트릭이 생기는거같아요. 바로 아래 사진은 제 첫번째 실크  쇼케이스에서 어떤분이 멋지게 순간을 포착해주셨네요.
종종 사진이나 비디오를 인스타그램에 올리고 있어요! 언제든 구경하러 오세요~ :)
IG: @aerial_ellie

-Single ankle hang diamond


 

-Splits

-Banana

송이: 멋있어….(하트)
민정 : 진짜 멋있다…!
Tony : 진짜 피쏠려…
 
5. 친해지길 바래~
 
LA! 정말 로스엔젤레스를 모르는 한국인은 있어도 LA를 모르는 사람은 없는데요! (설마 이 조크를 모르시는분은 직접 방문 강추!) LA 자랑을 해주세요! (제가 많은 곳을 못 가봐서요~)


정확히는 LA가 아니라 TORRANCE라는 바다가 가깝고 한적한 곳에서 거주하고 있어요.
LA에서 약 30~45분 정도 떨어져있어요.
벌써 10여년 넘게 살고있는데 다른곳으로 이사하기 싫을정도로 좋은곳이에요.

Tony: 샌프란을 안와봐서 그렇다.
 
친해지고 싶어서 하는 사적인 질문!
좋아하는 책 구절이나, 노래 가사가 있나요? 그 이유는? (진지하지 말아주오)
존경하는 대상이 있다면?


개인적으로 결정혼란이 일어날만큼 한가지 답을 드리기 힘든 질문이네요 ㅎㅎ
최근들어 기억에 남는 책 구절과 노래가사를 공유해요.
 
책 구절: [4시간: The 4 Hour Workweek - Timothy Ferriss]
삶이 저주스러울 정도로 힘들어야 하나? 그럴 필요 전혀 없다. 과거의 나를 포함해 대부분의 사람들은 가혹한 것이라고, (이따금씩)느긋한 주말과 (해고를 당하지 않기 위해 가끔씩 가는) 짧은 휴가에 대한 대가로 9시에서 5시까지 고된 일을 감수해야 하는 것이라고 열심히 자신을 납득시킨다.
(생략)
사람들은 백만장자가 되기를 바라는 게 아니다. 정작 사람들은 그들이 생각하기에 백만장자들이 누릴 수 있는 삶을 경험하고 싶은 것 뿐이다.
 
이 책을 고등학교때 처음으로 읽었을때는 “뭐 이렇게 사업하는 사람도 있는거지”라고 생각하며 넘어갔고 크게 기억되지 않았어요. 우연히 중고책이 나와서 다시 읽어보게 되었는데 본격적으로 본문에 들어가기도 전에 위 글이 제 이목을 사로잡더라구요. 막연히 언젠가는 되겠지~ 라며 일에 시달리는 제 모습을 돌아보게 되면서 ‘나는 왜 일을 하는가? 에 대한 부분을 생각해보게 되고 제 자신을 재정비를 하는 시간을 갖게 되었던 것 같아요.
 
노래: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없지만- 잔나비]
 
그땐 난 어떤 마음이었길래
내 모든걸 주고도
웃을 수 있었나
그대는 또 어떤 마음이었길래
그 모든걸 갖고도
돌아서 버렸나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 품 없지만
또다시 찾아오는
누군갈 위해서
남겨두겠소
 
좋아하는 인디밴드 입니다. 노래 제목부터가 제 취향이라서 듣게되었는데 그 뒤로 몇시간씩 매일 들었던 노래에요. 보컬, 멜로디, 가사 버릴것 없이 모두 좋아합니다. 코나의 [우리의 밤은 당신의 낮보다 아름답다]를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이 곡도 좋아하실 거 같네요 :)
 
존경하는 대상이 있다면?


부모님 ♥

 ‘Fun뻔한 질문’ : 자 그래서 샌프란은 언제 이사온다고?
Fun하지는 않은데 정말 뻔뻔한 질문이군! ㅎㅎㅎ
제가 이 소리를 약 921,103번 들은거같네요.  다 때가 있는 거 아니겠습니까? :)  
(누가 석진대표님 샌프란시스코 정식 홍보대사로 좀 세워줘라~)

혜진 : Fun뻔한 인터뷰를 같이 하기로 했을 때에도!

내가 Ellie에 대해서 알게 될 것이라고는 생각하지도 못했었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더 많이 친해지고,

어리다고만 생각했던 친구에게서 많이 배워버렸네요 :)

멋있고, 꿋꿋하게 자기 길을 가는 Ellie!

응원할게요~

Edited by 박혜진
soonbbi@gmail.com

 

회원 가입